스킵 네비게이션

전통한지생산과정

문서 위치와 인쇄

본문내용

  1. 1. 닥나무 거두기
    매년 11월과 2월 사이에 1년생 가지를 거두어야 닥의 섬유질이 잘 생성되어 있고 수분도 적당하며 섬유가 여리고 부드러워 종이뜨기에 적당하다. 닥나무는 참닥나무를 가르키며 품질이 꾸지나무에 비해 좋다.
  2. 2. 닥나무(찌기)
    거두어 들인 닥나무는 껍질이 벗겨지도록 하기 위하여 쪄준다. 처음엔 증기가 왕성히 일어나며 완전히 쪄질 무렵이면 증기량이 적어지고 향긋한 냄새가 나게된다. 이때 흐물흐물하게 쪄진 닥나무를 찔러봐서 그 상태를 확인한다.
  3. 3. 껍질벗기기
    닥나무를 찌고 나면 닥껍질이 쉽게 벗겨지고 이렇게 벗겨진 닥껍질을 한 움큼씩 묶어서 햇볕에 말리면 흑피가 된다 이 흑피를 10시간 동안 흐르는 냇물에 불려 벗겨내면 하얀 백피가 된다.
  4. 4. 삶기-증해
    껍질을 벗긴 백피는 부드럽게 삶아지고 백피속에 포함되어 있는 비 섬유상 물질을 최대한 제거하기 위해 물에 충분히 불린 후 잿물과 함께 넣고 4∼5시간 충분히 삶는다.
  5. 5. 세척과 일광표백
    잘 삶아진 원료를 하루 저녁 그대로 두고 뜸을 들인 후, 흐르는 맑은 물에 담가두어 햇볕에 일광표백 시키면 백피가 더욱 하얗게 되는데 이런 방법은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자주 고르게 섞어주어야 하는 단점이 있어 오늘날에는 표백제를 사용하고 물로 다시 깨끗이 헹구워낸다.
  6. 6. 티고르기
    세척과 표백 과정을 거친 원료는 티고르기 작업에 들어가는데 우박, 서리피해, 병충해 등에 의해, 또는 싹난 자국들에 의해 발생한 티를 일일이 손으로 제거한다.
  7. 7. 두드리고-고해
    원료를 돌판이나 나무판 위에 올려 놓고 방망이로 두들겨서 40∼60분 정도 두들겨서 닥섬유를 찧어짖찌어진 섬유의 부피가 처음 백피량의 2배 정도로 불어나면 이 과정이 끝나지만 오늘날에는 기계적인 방법을 많이 사용한다. 직접 원료를 두드려서 고해하는 방법 이외에 원료를 잘게 잘라서 펄프화 시켜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8. 8. 원료배합
    섬유가 완전히 풀린 원료를 통에 넣고 물과 골고루 잘 섞이도록 막대기로 충분히 저어주며 완전히 원료가 풀리면 황촉규(닥풀)수액을 넣고 섬유가 전체적으로 일정한 농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다시 잘 저어야 한다. 식물성 풀인 황촉규는 섬유의 배열을 균일하게 해주고 건조되면 점성이 소실되어 종이를 말리는 데도 안성맞춤이다.
  9. 9. 종이뜨기(조치)
    한지의 전통적 초지방법은 외발 초지이다. 초지통에 분산된 원료를 외발을 이용하여 낱장으로 종이를 뜬다. 물질은 위로부터 하나의 끈으로 묶여있는 틀 위에 발을 놓고 “앞물”을 떠서 뒤에 버리고 “옆물”을 떠서 서로 반대되는 쪽으로 버리는 동작을 두 번씩 반복하면 적당한 두께의 습지가 만들어 지는데 두께를 조절하기 위해 습지를 두장을 서로 반대 방향으로 겹쳐 1장의 종이를 만드는 것인데 이렇게 종이를 뜨면 질기고 강한 종이가 된다.
  10. 10. 물빼기
    400∼500장 정도의 종이를 떠서 쌓은 후에 오랜시간 서서히 그리고 완전히 물을 빼야 종이를 떼어낼 때 잘 일어난다. 한장 한장의 종이를 쌓고 발을 올려 놓은채 둥글통을 이용하여 물을 뺀다. 이 작업을 해주면 발의 형태가 나타나게 되고 둥글레질을 하지 앟을 경우 발자국이 남지 않는다.
  11. 11. 말리기-건조
    온돌방 방바닥에 한장 한장 펴서 비로 쓸어 가면서 말리거나 벽에 붙여서 말리거나 또는 일광에 건조한다. 이런 건조 방법은 습기가 천천히 건조되면서 종이가 전체적으로 고르게 말라 울지 않고 질기게 된다. 현재는 열판 건조 방법으로 철판으로 된 건조면에 습기 대금은 종이를 붙이고 증기로 열을 가해 그 증기로 철판을 데운 후, 그 위에 한장 한장 종이를 펴서 건조시키는 방법을 이용한다.

스킵 네비게이션